나트랑(Nha Trang, 냐짱) 여행을 위해서는 비행기로 이동시 깜란공항으로 도착하게 됩니다. 이 공항에서 해변이 있는 시내까지는 상당히 멉니다. 그래서 반드시 택시 또는 공항버스를 이용해야 하는데요. 간편하기로는 버스보다는 택시가 좋습니다. 하지만 요즘 베트남 택시요금 바가지가 기승이니 바가지를 쓰지 않기 위해서는 반드시 협상을 하고 택시를 잡아야 해요.


나트랑


깜란(Cam Ranh)공항에서 밖으로 나오면 수많은 호객행위와 맞닥뜨리게 됩니다. 자기네들 택시를 타라고 하는 건데요. 이 때 정식 택시인지 픽업차량인지 확인해야 합니다. 일반 승용차를 가지고 돈을 받고 운행하는 차가 있는데 처음 나트랑에 갔을 때 저는 이 차량을 이용했습니다. 물론 별일은 없었지만 이왕이면 진짜 택시를 이용하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택시


그리고 반드시 택시에 타기 전 가격협상을 해야 합니다. 베트남에서 단거리 이동은 별 상관없지만 장거리를 이동시 택시를 탔을 때 바가지를 쓰게 되면 어마어마한 비용을 지불하게 되는 일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냐짱해변


두번째 냐짱에 갔을 때 적정 협상가격이 어떻게 되는지 궁금해서 인터넷으로 검색해보니 보통 깜란공항에서 시내까지 30만동~40만동 사이를 주고 가는 것을 보고 35만동 정도 생각하고 호객행위(?)에 응했습니다. 저와 아내가 택시 탑승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두 그룹에서 저희에게 호객행위를 했는데요. 한팀에게 접촉하여 가격을 물어보니 29만동이라고 하더라구요. 생각보다 저렴해서 바로 오케이 했습니다. 


가격을 확인하고 택시에 짐을 싣는 중에 톨비 만동이 추가된다고 하더라구요. 그것도 오케이 했습니다. 톨비 포함해서 총 30만동이 든다는 것입니다. 저는 마지막 확인 차, 

"바 짬(ba trăm, =300)?"

이라고 물어봤습니다. 그 분은 

"ba trăm. OK"

라고 답하고 택시기사에게도 ba trăm 이라고 전달하는 것을 들었습니다 .


ba trăm은 베트남 말로 300이라는 말입니다. 베트남에서 숫자를 말할 때, 1000자리 이하는 절삭해서 말하기 때문에 300,000VND를 천단위는 떼고 보통 300으로 통칭합니다.


그리고 택시를 타고 4~50분을 이동해서 냐짱 시내로 진입하였습니다. 택시기사는 미터기를 켜고 갔는데 미터기상으로는 50만동 가까이 비용이 나왔습니다. 호텔 앞에 택시를 세우고 30만동을 주려고 했더니 택시기사가 말을 바꾸더라구요. 미터기로 줘야 한다고 말하길래, 아까 ba trăm(바 짬)으로 다 얘기했다고 했더니 똥씹은 표정을 하면서 돈을 받아 가더라구요.


협상을 하고 나서도 택시기사가 저렇게 나올 수 있으니 협상한대로 금액을 고수 하셔야 합니다. 



나트랑에서 3일을 머물고 새벽에 호텔에서 나올 때 택시를 불렀는데 좀 큰 차가 왔습니다. 다시 공항으로 돌아가는 비용을 물어보니 40만동 달라고 하더군요. 새벽 3시에 따로 협상하기도 좀 그래서 그냥 OK 했습니다. 큰 차다 보니 공항까지 가는 미터기는 50만동을 훌쩍 넘겼습니다. 그래도 먼저 얘기한 40만동만 주고 끝냈습니다. 만일 먼저 가격을 물어보지 않았다면 저는 50만동 넘는 금액을 고스란히 줬어야 했을 것입니다.



하노이든 호치민이든 나트랑이든 공항에서 호텔이나 목적지로 이동시에는 미터기를 믿지 말고 반드시 사전에 금액 협상 후에 택시를 탑승하시기 바랍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peterjun 2017.09.14 00:50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어딜 가든 사기를 당하지 않으려면 어느 정도는 알아야 하는 것 같아요.
    저라면 우기지도 못하고 그냥 줄지도... ㅠㅠ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