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하노이 하면 떠오르는 단어 중 쌀국수가 있지요. 베트남은 쌀국수가 유명하지만 모든 가게가 다 맛있는 것은 아니에요. 물론 개인의 취향이란 것도 있고 지역별로도 조금씩 차이는 납니다. 이번 하노이 여행에서 꼭 가보고 싶었던 곳이 오늘 말씀드릴 <퍼짜쭈엔>입니다.

몇년전 하노이에서 거주할 때 백종원이 하노이에 와서 먹거리 탐방하던 프로그램을 본 적이 있었습니다. 백종원이 극찬하던 그 가게를 당시에는 그곳을 못가봤구요. 이번에 여행가서 호텔 근처에 이 쌀국수집이 있어서 호텔 조식을 포기하고 이곳으로 갔어요. 베트남 사람들은 보통 아침을 집에서 먹지않고 밖으로 나와 거리의 쌀국수집에서 끼니를 해결합니다. 아침 7시에도 많은 쌀국수 가게에서 쌀국수를 팔고 있었습니다.


퍼짜쭈엔



퍼짜쭈엔이 있는 Bát Đàn 거리로 들어서니 한 곳에 길게 줄이 서 있는 곳을 발견했습니다. 그곳이 퍼짜쭈엔임을 단번에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식당에 줄서 있었어요. 대부분 현지인들입니다. 현지인들에게도 이곳은 맛집인가 봐요.



메뉴는 3가지. Pho Tai Nam, Pho Tai, Pho Chin

퍼따이(Pho Tai)는 쌀국수에 반쯤 익은 고기가 나오고 퍼찐(Pho Chin)은 양지처럼 완전히 익힌 고기가 나옵니다. 개인적으로는 퍼따이(Pho Tai)를 선호합니다. 고기가 훨씬 부드러워요. Pho Tai Nam 주문했습니다. 가격은 5만동. 2,500원 수준입니다. 


백종원쌀국수



언뜻 보기에 자리가 없어 보였지만 회전율이 워낙 빠르기 때문에 걱정은 하지 않았어요. 내 차례가 되자 금새 자리나 나왔습니다. 옆에서 쌀국수 만들어주고 고기를 잘라서 만들어주는 분이 따로 있었습니다. 엄청 바쁘게 일하더라구요. 푸짐하게 한 그릇을 받아 자리에 앉았습니다. 


생각보다 고수는 많이 들어있지 않았습니다. 다른 쌀국수집과는 다르게 마늘이 없었고 라임도 주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고기는 엄청 푸짐하게 주었습니다. 살짝 국물을 맛보니 캬~~ 맛이 일품입니다. 그 어떤 쌀국수보다 맛있었다고 단정하여 말씀드릴 수 있어요. 베트남 고추를 좀 섞어서 먹으니 국물맛이 더 좋습니다. 아내와 함께 그릇에 코박고 허겁지겁 먹었습니다. 둘다 엄지척 하면서요.



원래는 하노이 살 때 자주 갔던 대우호텔 근처 쌀국수 집을 가려고 했는데 베트남 독립기념일 행사 주간이라서 문을 닫았었어서 못갔는데 그곳을 안간것이 다행이다라고 생각될 정도의 맛이었습니다.



저희는 다음날 아침에도 이 곳에 다시 들렀습니다. 역시나 줄이 서 있었습니다. 기다리다 보니 사람들이 음료를 어디서 먹는지 궁금해졌습니다. 퍼짜쭈엔에서는 음료를 파는 것 같지 않았지만 사람들은 짜다(Tra Da)라는 냉녹차를 먹고 있었거든요. 옆집에서 파는 것을 보고 달려가 짜다 한 잔을 주문해 들고왔습니다. 


<짜다(Tra Da)를 구입했던 작은 가게>


그리고 역시나 Pho Tai Nam 두그릇을 주문하고 이번에는 튀김빵을 주문했습니다. 예전에 꾸이라고 했던 거 같은데 5천동 주고 한접시 주문하니 3개가 나옵니다. 이 튀김빵을 쌀국수 국물에 흠뻑 적셔 먹으면 색다른 맛과 포만감을 얻을 수 있어요. 


<짜다와  꾸이>



역시나 허겁지겁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아침에는 역시 쌀국수가 진리입니다. 한그릇 더 먹으래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았습니다. 하노이에 가시면 호안끼엠 근처 Bát Đàn 거리에 있는 퍼짜쭈엔 한번 들러서 쌀국수 한그릇으로 여행을 시작해보세요. 강추합니다.


단, 여기는 아침하고 저녁에만 문을 여니 참고하세요~~ 점심에 가서는 못먹어요~

(Open Time - 06:00~10:00, 18:00~20:30)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omments

  1. 히티틀러 2017.09.10 22:39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예전에 EBS 프로그램에 나왔던 그 가게가 여기군요.
    베트남 여행 전에 그 프로그램을 재미있게 봤던 터라 궁금했는데 결국 못 찾았거든요.
    현지인들이 많이 찾는 곳이라면 진짜 현지인 입맛에 맞는 맛집일 거 같아요.
    언제 하노이를 다시 갈 지는 알 수 없지만, 하노이를 다시 가게 되면 저기는 꼭 가보고 싶어요.
    호안끼엠 호수 쪽에서도 멀지 않네요.

  2. peterjun 2017.09.11 00:15 신고 Permalink Modify/Delete Reply

    와우... 굿!!!
    저도 여기 가서 한그릇 뚝딱 비워보고 싶네요. ㅋ
    저희 아버지랑 막내도 쌀국수 먹겠다고 베트남 가는지라 ;;
    언제 한번 따라가고싶네요.

Leave a Comment


to Top

티스토리 툴바